2024.02.26 월요일

멀리계신 부모님 안전 걱정될 때…‘재난문자’ 먼저 수신하세요

# 영철씨(가명)는 멀리 떨어져 지내고 있는 부모님 안전이 걱정이다. 어느날 부모님이 계신 고향에 많은 눈이 내리고 강추위로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는 재난문자를 받았고, 즉시 전화를 걸어 안부를 확인하면서 위험상황을 알렸다.

휴대전화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어르신들은 겨울철 대설·한파는 물론 지진이나 홍수 등 기타 안전사고에 대한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다. 

이에 ‘안전디딤돌’ 앱은 재난문자를 통한 위험상황 인지가 쉽지 않은 어르신들 보호를 위해 타지에 거주하는 자녀·친인척에게 이러한 위험정보를 발송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용방법은 안전디딤돌 앱에서 부모님이 계신 고향지역을 수신지역으로 설정하면 되는데, 이를 통해 그 곳의 재난문자를 받으면 유선으로 안전을 챙겨드릴 수 있다. 

안전디딤돌 앱 사용기 바로보기

안전디딤돌은 재난 발생 시 또는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안전정보는 물론 국민행동요령, 대피소 등 115종의 재난안전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는 어플리케이션이다. 

2012년에 서비스를 시작해 2014년 4월부터 통합된 재난안전정보를 제공한 이 앱은 또한 통신두절이나 서버 접속 지연 상황에서도 정보를 받을 수 있다. 

평상시는 지도기반의 실시간 대피소 정보를 알려주고 비상시에는 텍스트기반의 스마트폰에 저장된 대피소 정보를 알려준다. 

이 외에도 외국인용 ‘안전디딤돌 앱(Emergency Ready App)’을 개발해 다국어 긴급재난문자를 제공하는 등 외국인의 안전한 관광에도 기여하고 있다. 

이에 안전디딤돌 앱은 서비스 시작일로부터 올해 1월 현재까지의 누적 다운로드 수는 478만 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안전디딤돌은 희망지역의 재난문자 수신도 가능한데, 지난해 5월부터는 수신지역을 읍·면·동 단위까지로 설정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 서비스를 활용하면 멀리 떨어져 계신 부모님 지역에 눈과 영하권 추위로 빙판길이나 수도계량기 동파 주의 등의 재난문자를 받으면 즉시 위험상황을 알릴 수 있다. 

수신 희망지역을 설정하는 방법은 앱의 환경설정에서 ‘수신지역 설정 → 원하는 지역으로 설정(OFF→ON) → 지역 추가’를 누르면 된다. 

이로써 전국 어디에서든지 원하는 지역의 재난문자를 편리하게 받을 수 있는데, 올해 1월 기준으로 희망 수신지역을 설정한 건수는 112만 건이었다. 

행정안전부는 안전디딤돌 서비스를 적극 활용해 부모님 안부를 확인하고 사계절 안전도 챙기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앞으로도 재난안전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을 적극 발굴하고 제공해 재난으로부터 국민 피해를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 구글 플레이 안전디딤돌 앱 바로가기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