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요일

설 고향 가는 배편 늘린다…연안여객선 8척·운항횟수 10% 확대

해양수산부는 설을 맞아 고향으로 오가는 귀성객과 섬을 방문하는 여행객 등 연안여객선 이용객을 위해 ‘설 연휴 연안여객선 특별교통대책’을 마련, 오는 8일부터 12일까지 5일 동안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올해 설 연휴 기간에는 평소보다 21% 많은 17만 6000명(하루 평균 3만 5000명)이 연안여객선을 이용할 것으로 전망되며, 특히 설 당일인 10일에 이용객이 4만 7000명으로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이에 해수부는 예비선 8척을 추가로 투입해 평소 130척이던 여객선을 138척까지 늘려 운영하고, 운항 횟수도 평소보다 10% 증가된 4094회까지 확대해 연휴 기간 중 여객 증가 수요에 대비할 계획이다.

또한 연안여객선의 안전 운항을 위해 사전에 관계기관과 함께 특별점검을 시행하고, 여객선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화재에 취약한 전기차량의 화재 예방교육을 실시한다.

여객선 특별교통대책반을 구성·운영해 비상 상황에도 철저하게 대비한다.

여객선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여객선의 출발·도착 예정 시각, 섬 여행 정보 등을 누리집 또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여객선 교통정보서비스(PATIS)’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여객선과 터미널의 위생·방역 상태를 수시로 점검·관리하는 한편, 540대 규모의 터미널 임시주차장도 추가로 확보하기로 했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올해 설 연휴는 지난해 추석 연휴보다 기간이 짧아 단기간에 많은 인원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설 연휴 기간에 안심하고 편리하게 연안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특별교통대책을 빈틈없이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 연안해운과(044-200-5733)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 Advertisment -